인기글 [07/19] (동물) 인절미랑 냥이가 친해지는 모습..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잡담] 

짜릿했던 100일 휴가의 추억

[회원게시판]
글쓴이 : ByunTAEWANG 날짜 : 2018-07-12 (목) 06:48 조회 : 738


인기 게시글 보고 생각나네요.

전 보급병이였습니다, 보급병에게는 2년동안 관리할 창고를 줍니다.

창고에는 각종 여분 물자, 맛스타, 라면 뭐 기타 등등 그리고 휴가자 군장, 작업 자재 뭐 좌우당간 그냥 다 때려박아 놨습니다,

깔끔하게 정리해놓는게 2년동안의 임무입니다, 분명 내 전임자가 2년동안 깔금하게 유지해서 임무 수행했지만 내 차례가 오면 또 다르게 깔끔하게 바꿔놔야 합니다.


100일 휴가를 나가게 되었고 보급병에겐 제2의 총기 보급 창고 열쇠를 들고 휴가를 나갔습니다.


???


??????


?????????????


알게된건 강원도와 부산의 중간지점쯤 휴게소였어요, 집에 간다는 생각에 흥분해서 잠이 안와서 맥주에 육포라도 깔려고 버스에서 깡총 깡총 뛰어 내리는데 뭔가 덜렁 거리더니 

목에 걸려있더라구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시벌ㅋㅋㅋㅋㅋㅋ

덜덜 거리면서 부대에 전화를 하니 분대장이 받았어요.

괜찮다 다 ~ 방법있다, 걱정마라 잘 갔다 오기만 해라, 그렇게 상냥할수가 없어요 맨날 죽일꺼 같던 인간이

저희 부대만 그랬는지 몰라도 100일 휴가때는 매일 아침 저녁 부대에 전화를 해야했는데 분대장이 받든 행보관이 받든 중대장이 받든

괜찮아~ 뭐 큰일 이라고 아무 일도 아니니 잘 놀다 와~ 다들 하나 같이 상냥했어요

그리고 100일 휴가를 알차게 와우를 했고 잘 복귀를 했어요


그리고 뒤질뻔함


가지마셈, 다 씨벌놈들이였음 그리고 보급창고는 벽을 부셔서 새 문을 만들어놨었음 ㅡㅡ


ByunTAEWANG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거트 2018-07-12 (목) 06:53
다 방법이 있죠. 군대니까는ㅋㅋㅋ
     
       
글쓴이 2018-07-12 (목) 06:58
그때 당시에는 벽 부순거 보고 방법이네? 했는데 생각해보면 경첩만 떼도 될걸 무식하게 그 나무 벽을 허물어버렸던거임, 문2개 덕분에 더 편해지긴 했었어요 ㅋㅋ
곰의충격 2018-07-12 (목) 06:58
휴가복귀안하고
탈영할까봐
좋게말했나봐요
간지굴비님화 2018-07-12 (목) 07:00
잘 다녀오라 한거보면 또 신기해요 ㅋㅋㅋ

군대에 쓰레기도 많지만 츤데레도...
피골상접 2018-07-12 (목) 07:01
그렇죠 휴가 나가있는 사람한테 갈구다가
미복귀하면 골치 아파지니까요..
파고드는껑충… 2018-07-12 (목) 07:10
휴가 나와서 와우밖에 할 께 없는게 더 슬픈 내용같음
     
       
글쓴이 2018-07-12 (목) 07:12
그러합니다, 다음 휴가때는 PVP 영상도 찍었어요..ㅠㅠ
새라 2018-07-12 (목) 08:56
분대장의 핵심은 잘다녀 '오거라'

ㅋㅋㅋ 100일 휴가 미복귀는 큰사건이죠ㅎㅎ
Tattat 2018-07-12 (목) 14:17
특히 100일 휴가는 밖에서 뭔 실수를 했다고 해도 오냐오냐 해주죠...ㅋㅋ
   

회원게시판  일간댓글순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사이트 명칭 및 도메인 변경 안내 (33) 이미지첨부 eToLAND 04-26 42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13) eToLAND 07-18 19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6-13 6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6-13 8
178185 [고민]  시계 습기 제거 방법좀 알려주십시오. (5) 이미지첨부 특허출원대장 15:03 0 85
178184 [일반]  공공도서관 잠수족들도 많네요 이미지첨부 잇힝e 15:02 0 101
178183 [뉴스]  착한 정책과 포퓰리즘 사이 (1) 듀라큐라 15:00 0 79
178182 [일반]  심리적으로 위축되고 국민들 알기를 하늘 같이 알라고 명찰 달게 하는 것임. (4) 치푸의삶 14:55 6 114
178181 [일반]  4주 여행가는데 옷을 어떻게 몇벌 가져가는걸 추천하시나요?? (6) 코먼웰스 14:51 0 171
178180 [경제]  남의 돈 빼먹는 사회 그녀함락 14:47 1 309
178179 [잡담]  올해 더위 이대로면 역대급 가겠군요.... (1) 이미지첨부 finkllhs 14:47 1 240
178178 [뉴스]  꼰대 보수는 싫다, 2030 '댄디 보수'의 등장 (12) 레베데브 14:43 1 444
178177 [정치]  요즘 데모하는거 보며 든 생각 우리집 14:42 1 154
178176 [일반]  날이 더워서 그런가.. 도로가 레이지로드네요 ㅡㅡ;; 포토샵 14:36 0 194
178175 [일반]  이번주 그것이 알고 싶다 - 권력과 조폭 (1) 이미지첨부 드림키드 14:36 3 298
178174 [잡담]  일하다가 조금 도와줬다고 과자주는데 (32) 이미지첨부 남비마 14:31 1 639
178173 [일반]  올해 동원훈련 날짜 나왔네요 (2) 이미지첨부 어그로는무시… 14:25 0 289
178172 [잡담]  진보 어쩌구 삼백여마리의 개소리 (2) 페이르 14:23 7 382
178171 [일반]  담배연기가 다 1층 화장실로 내려오는 중.. (3) 어깨통증 14:23 1 282
178170 [일반]  직무능력시험은 공공기관 상관 없나요 (2) 잇힝e 14:20 0 95
178169 [고민]  노트북에 있는 영화를 tv로...볼때.. (8) 이미지첨부 Could 14:15 0 458
178168 [잡담]  국민들이 문재인 정부를 선택한건 (15) 아라가온길 14:07 14 683
178167 [잡담]  촛불의 의식을 부패시키는 무리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는것 같습니다. (3) 이다운 14:03 2 247
178166 [일반]  김병준 " 문재인 정부는 노무현 정부 정책 측면에서 계승하지 못하고 있다" (8) 오늘은가지마 14:01 3 421
178165 [잡담]  대통령 지지율, 고공행진 (6) 이미지첨부 hellsarm 13:59 12 823
178164 [일반]  150조 보물선은 내 것, 신일그룹은 사기"..진흙탕 공방 (4) 오늘은가지마 13:59 1 543
178163 [일반]  뭔가 이상해서 mzk돌렸더니 (6) ♥드라마왕자… 13:53 0 809
178162 [일반]  지난해 세수 256조원 사상 최대..3년째 200조원대 '세금풍년' (1) 오늘은가지마 13:49 0 308
178161 [일반]  만약 내가 세월호 유가족이라면 (1) 닥똥집똥침 13:45 0 342
178160 [일반]  유인영 청바지 화보 (4) 이미지첨부 잇힝e 13:40 3 1130
178159 [일반]  세월호 배상 하는군요 (2) The미래 13:39 0 422
178158 [사회]  강서구 어린이집 댓글중에 (1) 이미지첨부 쩐방 13:37 2 455
178157 [잡담]  이탈리안 통베이컨 세일하길래 사서 먹어봤더니 제 입맛에 잘맞네요. (3) 엘사페라도 13:35 0 328
178156 [일반]  여경늘리기 위해 여경 체력기준 완화 검토중. (29) 백석 13:34 8 701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