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게시판]

아내의 외도후 두달..

글쓴이 : 그래에v 날짜 : 2018-05-30 (수) 15:59 조회 : 116171 추천 : 367  
제목대로

약 2달전 아내의 외도를 확인했습니다.

저 24살 아내 22살에 직장에서 만나 약 1년간

연애하였고 25에 결혼. 26에 첫째아이.

3년 터울로 둘째아이..

현재 중2 초5 두아이가 있습니다.

재대후 약한달 쉬고 취업하여 현 세제후 300정도

아내는 180정도 이고, 6개월전까지 아내가

모든 돈을 관리하였고 전 30정도 용돈으로 살었지요.

머 불만은 없었습니다.

적당한 24평 자가 아파트에 차한대. 가끔 해외여행

다닐정도로 무난했습니다.

어린나이에 시집온 아내에게 미안했었고 아이가 어린이집

을 다니면서 아내도 집에서 나만 기다리는게

싫다며 일을 시작했어요.

그래서 술자리라도 있으면 편히 놀라고 항상이야기했고

2-3시까지 늦어지면 각자 남편들끼리 돌아가며

집에 모시고 왓습니다.


두달전 우연히 와이프 폰으로 pooq티비를 보다가

이상한 톡이 올라오더군요..

'어젠 일찍헤어져서 아쉬웟다. 난 기다릴테니

 언제든 나에게 기대라.'

머 이런류의..

덜컹했죠.. 정말 쉽게 놀라지 않는 성격인데도

앞뒤가 예상이되며 심장이뛰더라고요..

못본척하며 3일 정도를 카톡 모니터링을 했어요.

애뜻하더라고요.. 그리고 아낸 대화방 나가기..로

흔적들을 지웠고. 마침 아내 폰을 바꿔주기로해서

s9이 좀 쌀때 기존폰 보상판매 한다는 이유로

폰을 받아 포랜식 카톡복구를 해보았습니다.

참담하더라구요.. 약 1년6개월정도를 만났고

아침출근하면서 안부인사 점심때 밥챙기기 중간에 전화

퇴근 보고.. 보고싶다 언제오냐 등등

알콩달콩 .. 그러나 대화 내용을 보니

아내는 나이를 2살정도 속였고 처녀행세를 했더군요.

집엔 엄마와 본인만 살고 반드시 늦더라도 집엔 들어가야

한다는 이야기. 주에 한번이상은 만났고 모텔도

간듯합니다. 자는 모습을 봣다거나 이불을 덮엇다거나

일단 회사 월차를 써서 3일간 고민했습니다


막내 삼촌이 변호사이셔서 친구이야기처럼 이야기했지만

들통나고..제가 거짓말하면 잘 걸립니다. 아내에게도

심지어 애들에게도.. 티가 난데요.

삼촌의 결론은. 한번정돈 용서해라.였습니다

대신 상간남 에겐 확실히 해야 한다. 였습니다.

절대 용서 못해란 입장이었지만. 여러사람이 그렇듯

아내와의 17년의 세월이. 정이. 그리고 아이들이..




결론은 이야길 해보자 였습니다.

이유가 있겠지.. 들어보고 판단하자.


애들은 장모님댁에 맡기고

집안 청소를 깨끗히하고. 커피를 내려놓고

녹음 가능한 태블릿. 안쓰는 휴대폰을 녹음준비해놓고.

삭제된 카톡내용을 내폰에 옴겨놓고

와이프가 집에 온후 커피한잔 하자하여 쇼파에 앉히고

질문합니다..

"요새 만나는 사람 있나?"

1분정도 침묵후..

"어 있어 정리하는중이야.. 근데 어떻게 알았어?"

굉장히 놀랜것 같지만 차분해하려 말합니다.

"카톡이지 머.."

"...."

"그냥 한달에 한두번 만나는 사이고 요새
 부쩍 밤에도 전화하고 문자하고 그래서
 정리하는중이었어."


거짓말을 하더군요.. 아마 이땐 마지막 대화만 봣다고

생각 했나봐요.

"다 알고 있으니 처음부터 다 말해봐 니입으로"

".."

첫번짼 거짓말을 또 하더라고요 그냥 술자리에서 합석한사람이고 나이가 35이라길래 본인도 동갑이라 속였고
같은지역이 아니라서 가볍게 만나 한달에 한두번
술한잔하고 안부 묻는 사이라고..같이 잦냐? 라고 물었을때 애메하게 같이 모탤간건 맞고 거짓말처럼 들리겠지만 피곤해서 쉬로 들어간것일뿐 오빠가 생각하는 단계까진 안했다고. 두아이를 걸고 믿어달라며 울며
그래도 오빠 속이고 다른남자 만난건
미안하고 잘못했다 라 하더군요.

믿고 싶었습니다..정말.


그러나 시작이. 만난 횟수.시점들이 카톡과

너무 다르고 애들을 걸며 거짓을 말함에

너무 화가 나더라고요.

결혼하고 첨으로 아내에게 쌍욕을 했습니다.

그리고 복구한 카톡내용을 보여줫죠..

동공지진.. 실제로 봤습니다.


"사실대로 더하지도 덜하지도 말고 있었던일만

 말해라.."

이후 이야긴.. 후..


16년 11월에 여자셋 술먹는자리에 합석을 했고

연락처만 교환후 2주뒤 만났고

이후 수요일이나 금요일 주에 한번정도..

오랜만에 느끼는 드라마에서나 보는

시작되는 연인의 설레임을 느끼고 싶었고

40이 가까워지니 이번아님 언제 또..

집에가서 똑같은 생활도 지쳣었고.

약2시간정도 떨어진 거리라 부담이 없어 만나다

처음 같이 모텔에 들어간날은 정말 피곤해서

쉬로 들어갓지만 스킨쉽을 안하고 말처럼

쉬기만 하고 나와서 믿음이 생겻고. 다음주

만나 간 모텔에서 쌀이 밥이 되었다고..

이후 6시에 회사가 끝나면 매주 2시간을 운전해와

본인을 만나러 와준다는것에 기뻣고

섬세하게 챙겨주는게 좋았고

저녁먹고 드라이브하고 모텔에 쉬었다가 2-3시즘

집에 대려다주는  머 그런..


그러다 최근에 집착을 느꼇고 본인 생활에 더

깊숙히 들어오는 느낌을 받았고 정리하는 중이었다고.



자 머 이정도 주저리주저리..


전 저 1년 육개월 아니 그이전부터

고민을 많이 했습니다

문젠 돈이었죠.. 밤에 잠을 잘 못잣어요.

아내의 카드가 두번 터졋죠 2년전 1500짜리 한번

6개월전 1400짜리 한번..

이해가 잘 안됏어요. 저축된건 없고 자꾸 모자라니.

아내에게 다그치면 상처가 될까바.

또 이야기 꺼내려하면 자꾸 가르치려 든다고

시끄러워지기에 나도 그냥 알아서 잘하겠지.

머 다 날려도 할아버지가 물려준 아내 모르는

땅이 좀 있으니 2-3억 안짝으로만 터지더라도

해결해줌 되지! 그런 생각..


그리고 육개월전 경제권을 카드값정리 하면서

같이 허자 했습니다.

애들이 많이 먹더군요.. 그래도 잘 정리하고

달에 백만원장도 저축하였어요

그러던 와중에도 넌 그놈을 만났겠구나..

전 오전 9시출근해 5시정도면 끝납니다.

그래서 아침은 아내가 하고 저녁은 제가 챙기죠.

그때마다 넌 그놈을 만났겠구나..

우린 17년을 살었지만 주에 한번이상은 부부관계를

합니다. 그렇다면 여기서..

넌 그놈하고 하고 와서 나랑 한적도 있냐 물으니..

입은 다문채 고개만 끄덕이더군요. 허허..

그럼 나 출장간날은 그놈하고 아침까지 있었겠구나..

그날 애가 아팟던 걸로 기억하고 장염이었는데

재우고 나갓다더군요. 그땐 나가면서도

자긴 미쳤다고 생각하면서..

무릎꿇며 정말 잘못했다고. 오빠 없음. 애들없음

못산다고 울부짖는데. 참 화가나면서도 가여웠습니다.

괜히 나때문인것 같고 내가 부족해서 잘 챙기고

헤아려주지 못해서.. 비어있는 야들 방에서

한참을 울었습니다..

지금까지 살아온 가치관 내 삶의 방향 목표

모두가 무의미 해지더군요..

다음날 용서하기로 마음 먹고 아내에게 말했습니다.

"이해는 되는것 같지만 용서는 안된다.
 널 어떻게 앞으로 믿어야 하냐?"

증명할수 없으니 살아가며 보여준다 하더군요.


이후 2달간.

울컥거리는 가슴에 천불이 올라오면 내리는데

시간이 길어집니다.


75키로정도 나가던 몸무게가 10키로가 빠졋으며

아내는 애써 외면 하려 하고 기분 맞춰주려

노력하는걸 보여줍니다.

2달이 지난 지금 아내는 기존처럼 다시

평범한 일상으로 보이고 동시에 어색합니다.


그런 걱정을 합니다.


전과 같은 아내에겐 평범한 일상이면 15년 뒤엔

혹은 그이전엔 같은 일이 발생하게 될까??

최근 2주엔 주에한번은 술자릴 가집니다

변명이라도 하듯 가는 위치등을 카톡에 보내주고

2차등 이동시에 카톡을 줍니다.

전 나락으로 떨어지고 있는 기분입니다.

나만 멈춰있는듯 다른 사물 시점들은

평온하게 흘러갑니다.

이혼하려합니다.

이혼하고 친권가져오며 양육비를 받고

내옆에서 애들옆에서 개선에 의지를 보여주고

1년 육개월간 내맘을 돌려놓으라 할겁니다.

돌려 놓는다면 다시 재결합을 하고

못하면 헤어지자고 통보할생각 입니다.

다른 방법도 있을가요?...
 [2019-03-10] 식품 / 정관장, 한삼인, 광동 건강식품 공동구매!! (124)  (eTo마켓)

구름둥실 2019-03-11 (월) 12:30
일정시간을 두고 숙려기간이라고 생각하고 떨어져 생활해보는게 어떨까요? 같이 있으면 천불이 나고 괴로움에 참을 수가 없는데 계속 참다가는 더 불행을 자초하는 길이 아닐까 하네요. 떨어진 기간 동안 아내가 생각나지 않고 그 생활이 좋다면 이혼으로 가는 것이고 떨어져 보니 본인이나 아이들에게 아내가 꼭 필요한거 같다고 느끼면 용서하면서 살아가야 하지 않나 싶네요. 부디 잘 해결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도라지왕 2019-03-18 (월) 00:51
얼굴 볼때마다  그짓한거 생각날긴데...  지워지것습니까...

애들도 애들이지만 본인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띠용Eldyd 2019-03-22 (금) 12:25
다른건 알아서 할거고, 친자 검사는 꼭 해라. ㅅㅂ.
DarkfR 2019-03-25 (월) 23:55
바람피는것에 대한 문제를 많은 분들이 착각하시는게 있는데 용서하고 안하고의 문제가 아니라 바로 신뢰의 문제입니다.... 그게 깨지면 용서는 할수있어도 한번 깨진 남녀사이의 신뢰는 두번다시 돌이킬수없습니다.....
그늘 2019-04-01 (월) 02:34
마음의 병이 육체의 병을 키웁니다...조금이라고 더 편한쪽으로 선택하시길 바랍니다
참지 마세요 큰일은 참으시면 안됩니다...
소나찡 2019-04-02 (화) 12:50
이미 큰 결심을 하신거 같아요
남의 일에 이래라 저래라 한다고 해결 되는것은 없겠지만
이해는 되지만 용서가 안되고 자꾸 생각난다면
이혼이 결국 답이라고 생각됩니다...
아이들을 위해서라도 이혼 하시는게 차라리 나아요...
백상아리a 2019-04-15 (월) 19:01
한번깨진유리잔은 복구하기힘들죠 또 안그런다는보장은없어요
칠퀸 2019-04-20 (토) 23:40
저는 다행인지 불행인지 결혼하기 전에 비슷한일을 겪었습니다. 애가 있어도 너무 무책임한 사람이 많습니다. 새장가 잘 가셔서 아무쪼록 행복하시길 기원합니다. 시간이 5년정도 지나서 그냥 그런일도 있었어~ 담담하게 이야기 할수 있게 되시길 바랍니다. 절대 절대 정에 흔들리지 마세요. 미워하지도 마세요. 사람은 바뀌지 않습니다.

상간남 위자료 소송 꼭 해놓으시고요. 앞으로 모든 면에서 유리합니다. 이혼도 양육소송도.
레드레오 2019-04-28 (일) 19:37
참 부처님이십니다......

저같았으면 일정 기간 별거부터할 지도 모르겠습니다.
용서는  거의 불가능할 거 같네요.
냅튠 2019-05-02 (목) 08:52
1년이 자났는데 이분 잘지내시는지 궁금하네요.
donc 2019-05-09 (목) 00:25
신뢰를 잃어버리게 미친 짓한 것들은 성별구분 없이 정말 죽여버리고 싶은데...
이미 결혼 한 사이라니... 허허

할 말을 찾지 못하겠습니다 형님...
휘설 2019-05-11 (토) 00:19
신뢰가 깨진 관계는 결코 회복될수 없음을 저도 경험으로 알고있습니다..괴롭고 힘드시겠지만 평생 잊혀지지않는 고통속에 살아가는것보단 낫다고 생각합니다
멋쟁이팥죽 2019-05-22 (수) 18:56
용서고 뭐고 분노고 뭐고 간에 그런게 중요한게 아니라
신뢰는 한번 깨지면 영원히 재생불능입니다.
신뢰를 안깨는 사람이던지 신뢰를 깨는 사람이던지 둘중에 하나 뿐입니다.
처음  1  2  3  4  5  6  7  8  9
   

인기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eToLAND 11-20 23
 [1등혜택] LG전자! 정수기 1개월무료! 공기청정기 10개월무료! 인덕션 10개월무료… LG전자렌탈 07-18
20709  [회원게시판] 손정은 아나 인스타 (MBC 계약직 아나운서들에게...) (109) 스샷첨부 허밍타임2 00:02 14372 56
20708  [블박] 아줌마 무단횡단 교통사고...gif (103) 스샷첨부 간지큐 07-17 19317 22
20707  [기타] 결혼하려던 여자 바람핀거 일본여행가서 알았던 SSUL (96) 스샷첨부 잇힝e 07-17 35688 36
20706  [기타] 현재 일본 지방 소도시의 상황.jpg (127) 스샷첨부 산꾼 07-17 32003 57
20705  [회원게시판] 유니세프 후원 끊을까 하네요 (148) 허니버터야옹 07-17 23225 41
20704  [유머] 간지나는 도쿄올림픽 로고 (68) 스샷첨부 라돌 07-17 32036 167
20703  [감동] 한국 여자수구 감격의 첫 득점 .jpg (77) 스샷첨부 시티은행 07-17 35670 111
20702  [기타] 우리 국민의 애국심을 얕보다 좆 된다 (129) 스샷첨부 블루복스 07-17 33679 120
20701  [도서게시판] 요즘 보는 문피아 무료 리뷰 및 추천 -1 (30) 우리용 07-17 12136 13
20700  [정보]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사천(경남) 식당들 (73) 스샷첨부 블록틱스 07-17 18502 39
20699  [기타] 공익갤러리에 나타났었던 참공익 .jpg (69) 스샷첨부 시티은행 07-17 27552 70
20698  [유머] 일본 여행 취소가 많아지는 이유.jpg (74) 스샷첨부 노랑노을 07-17 33045 70
20697  [감동] 교보문고 근황 종합 (79) 스샷첨부 사니다 07-17 30641 102
20696  [반려동물] 브라우니.정수기.성공적 (44) 스샷첨부 치약과칫솔 07-17 11397 21
20695  [유머] 여초식 알고리즘 (42) 스샷첨부 물고기날개 07-17 24320 51
20694  [베스트10] 영어공부하기 좋은 미드 추천 10 [자필] (38) 스샷첨부 란이 07-17 8490 21
20693  [회원게시판] 일본차에게는 기름 안팝니다. (289) 스샷첨부 백년전쟁 07-17 22909 98
20692  [연예인] 쯔위 실물 보고 놀란 공항 직원 ㅋㅋㅋㅋ (109) 스샷첨부 재래식119 07-17 36252 65
20691  [영화게시판] 단편영화 (32) 제임스본 07-17 11425 11
20690  [영화게시판] 24살이던 천녀유혼시절 유역비 (86)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7-16 32162 49
20689  [기타] 유승준이 받을 예정이었던 병역혜택 (103) 스샷첨부 Baitoru 07-16 32992 115
20688  [반려동물] 뚜루 동생이 생겼어요!! (40) 스샷첨부 analoytoy 07-16 14837 29
20687  [회원게시판] 오늘 폭행당했습니다. (308) 내마음속저장 07-16 32820 54
20686  [연예인] 조보아가 이쁜 이유 (81) 스샷첨부 재래식119 07-16 49305 84
20685  [회원게시판] 일본가지 마시고 러시아 여행가세요(블라디보스톡) (126) 스샷첨부 블록틱스 07-16 26229 89
20684  [기타] 2초 KO 당한 UFC 파이터 그 후..gif (64) 스샷첨부 뚝형 07-16 51566 64
20683  [블박] 그 배달...늦지 않길 빌어요...!.gif (82) 스샷첨부 잇힝e 07-16 31626 72
20682  [연예인] 콘서트 1석에서 본 안유진 비율 ㄷㄷㄷ (51) 사나미나 07-16 40372 41
20681  [회원게시판] 바나나로 유명한 일본 기업 "DOLE" (101) 스샷첨부 백년전쟁 07-16 24343 71
20680  [기타] 유승준 "내가 쓰러졌을 때 나를 걷어찬 당신" (184) 스샷첨부 Baitoru 07-16 44419 112
20679  [연예인] 가슴에힘준 나경쓰 (59) 스샷첨부 재래식119 07-16 45901 31
20678  [사진갤러리] 갤럭시 s9으로 찍어본 사진 몇장 (28) 스샷첨부 트라마라 07-16 15070 24
20677  [영화게시판] 픽사 애니메이션 <up> 인생씬 (40) 제임스본 07-16 15012 44
20676  [동물] 다가오는 차가 너무 무서웠던 새끼사슴.gif (34) 스샷첨부 뚝형 07-16 20433 66
20675  [기타] 유승준을 옹호하는 주영훈 (195) 스샷첨부 Baitoru 07-15 39091 140
20674  [요리/레시피] 비교적 간단한 간장찜닭 만들기 (57) 스샷첨부 서한빛 07-15 11193 38
20673  [연예인] [아이즈원]입국하는 하의실종 혜원이 (80) 스샷첨부 품번다는남자 07-15 37550 39
20672  [유머] 베트남 사람들이 박항서 재계약을 반대하는 어이없는 이유 (128) 스샷첨부 잇힝e 07-15 48370 118
20671  [회원게시판] 일본여행 근황~~ 예약 취소율 최대 80% (133) 스샷첨부 heicli 07-15 24382 63
20670  [연예인] 유승옥 수영복 입고 엎드려서..ㄷㄷㄷㄷ (81) 스샷첨부 재래식119 07-15 54242 85
20669  [동물] 동물농장 레전드 강아지 근황 (58) 스샷첨부 M13A1Rx4 07-15 34558 75
20668  [연예인] 아이린 레전드 (50) 스샷첨부 재래식119 07-15 47974 49
20667  [기타] 1년동안 2천만원 flex 하신분 .jpg (100) 스샷첨부 천마신공 07-15 34919 167
20666  [취미생활] 카카오 라이언 금도색 (38) 스샷첨부 우기우ㄱl 07-15 23452 40
20665  [동물] 집사 놀래키기 (25) 스샷첨부 욱나미 07-15 14661 38
20664  [유머] 전설이 된 평창 올림픽 쇼트트랙 경기.jpg (77) 스샷첨부 필소구트 07-15 32965 59
20663  [회원게시판] 아내가ㅎ아이, 장모님과 함께ㅋ괌으로...ㅋㅋ (68) 스샷첨부 치약과칫솔 07-15 19139 84
20662  [공개자료실] 에스코어 드림체 (24) 스샷첨부 ⓔToLAND 07-14 16827 35
20661  [회원게시판] 김구라는 생각해보면 진짜 야비한게 (130) 해적좀비 07-14 29852 81
20660  [유머] 본인들이 천룡인 인줄 아는 걸그룹.jpg (139) 스샷첨부 꾸리뉴 07-14 59230 103
20659  [유머] 돌판짜장 다먹으면 천만원....jpg (74) 스샷첨부 아무도없네 07-14 48588 73
20658  [반려동물] 꼬맹이 잘 크는중... (47) 스샷첨부 이둘둘 07-14 22670 55
20657  [회원게시판] 일본인 친구가 설명해주는 후쿠시마 농수산물들 (91) 백년전쟁 07-14 23432 91
20656  [정보] 남자와 여자의 세계관.jpg (85) 산꾼 07-14 41123 83
20655  [유머] 광화문 조선일보 사옥에 누가 빔 쏨.ㅋㅋㅋㅋㅋ (111) 스샷첨부 wiza 07-14 32793 161
20654  [블박] 도로 안전지대에서 신차 고사.gif (58) 스샷첨부 간지큐 07-14 26802 59
20653  [기타] 한 여성 손님이 손을 떨며 수의사에게 건낸 쪽지.jpg (58) 스샷첨부 뚝형 07-14 31969 102
20652  [기타] 유니클로 대체하는 토종기업 탑텐이 그동안 한일 (106) 스샷첨부 레시탈 07-14 33276 114
20651  [회원게시판] 어제 강변 터미널앞에서 참변을 당했네요 아놔 진짜 이것들.... (92) 그란츠 07-14 28760 69
20650  [연예인] 공항에서 몰래찍는 찍덕 발견한 원영이 반응ㄷㄷ.JPG (47) 스샷첨부 패션피플 07-14 36922 40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