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4/20] (정보) 맨즈헬스 추천 집에서 몸짱되는 10가지 운… (152)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알뜰공간
 업체정보  | 핫딜정보
 컴퓨터견적  | eTo마켓
 자동차업체  | 남성스타일
 보험상담실  | 나눔쿠폰
자료공간
 공개자료실  | 추천사이트
포인트공간
 포인트배팅  | 포인트퀴즈
 포인트선물  | 홍보포인트
 가위바위보 | 자동차경주
 포인트슬롯 | 포인트복권
 이벤트/충전소 | 포인트순위
이토공간  
   
[회원게시판]

올 3월에 허리디스크 발생후 다이어트

글쓴이 : 問答無用 날짜 : 2018-12-22 (토) 16:09 조회 : 51401 추천 : 333  

올해 초 저는 174cm168kg 엄청난 초초초고도 비만자였습니다

올해 3월에 디스크가 신경을 눌러서 허리 통증과 하지방사통으로 한쪽 다리에 힘이 빠져서

다이어트를 결심 했죠 27살때에도 135kg에서 50kg을 감량했던 적이 있어습니다

2년정도 유지하고서 원상복귀 되더군요 원상 복구되고 나서 몇년을 그리 지내다가

아버지가 진짜 별것도 아닌 수술을 받고나서 어이없게 돌아가시고 난뒤 저는

우울증과 불안장애로 정신과 약을 먹으면서 무기력하게 지내다보니 어느덧 168kg라는

정말 말도 안되게 살이 늘어났습니다


허리 디스크로 거동이 불편해지고 너무나 무거워진 몸둥이에 내 자신이 압박되어

정말 힘들고 자괴감에 빠져 있다가 마음을 다잡고 다이어트를 결심하고 운동을 하려 했지만

20대때와는 다른점 있었습니다 경제적 여건과 신체적 부자유 그리고 정신적인 부분등,,


제가 돈도 없고 몸도 자유롭지 못한 시점에서 할수 있는 최선은 걷는운동이었습니다

아픈 허리와 다리를 이끌고 몇일을 약수터가 있는 공원으로 올라 다니고 햇빛을 쬐면서

조금씩 자신감이 생기고 좀더 많이 걸어보자라고 생각하고 행동에 나선 순간 또다시 허리에

통증이 생겼고 내 마음은 나락으로 떨어졌습니다


또 몇일을 침상에서 누어 좌절에 늪에 가라앉다가 허리에 부담이 덜 되는 운동을 알아보고

수영장 걷기 라는걸 알게 되었고 다행이도 집 근처에 청소년 수련관이 있어 자유 수영 이용권을

결제하고  나이 많은 어르신들 사이에 들어가 물속을 걸어 다녔습니다


처음에는 물속에 걷는 것조차 너무 힘이들고 낯가림이 심해 사람과 대화를 안하고

혼자서 조용히 걷고 걷고 또 걸었습니다

조금 시간이 지나자 저보다는 날씬 하지만 일반적으로 보면 초고도 비만자로 보이는

젊은 남자 둘이 수영장에 나와서 저와 같은 시간대에 같이 물속을 걷고 있었습니다


저는 그 둘에게 말을 건네지는 못했지만 마음속으로 동지이자 라이벌로 생각하고

운동가는게 조금 즐거워 졌습니다 하지만 그둘이 점점 뜸하게 나오더니 결국 모습을

감추었고 저는 너무나 외로워서 수영장 걷기 운동을 하시는 어른신중 매일 혼자서

수다도 떨지 않으시고 혼자서 묵묵히 걸으시는 최연장자 에게 용기를 내어 인사를 걷내고

수영장에 유일한 운동친구(?)을 만들어 꾸준하게 운동을 했습니다 


허리에 통증이 줄어 들었을때 허리 주변 근육을 만들면 척추를 지지하는데 도움 된다하여

플랭크를 해보려 했지만 언감생심 160KG 몸뚱이로 20초를 버티는 것도 힘이 들었습니다 


하지만 포기하지 않고서 4월부터 수영장에나가 물속을 걷고 악으로 플랭크 버티는 시간을

늘려가면서 어느덧 시간이 흘러 12월이 끝나가는 이시점에 오늘 몸무게를 측정해보니 117KG

51KG 감량을 했고 플랭크 2분을 버티는 초고도 비만자가 되었습니다


아직도 갈길은 멀지만 20대때 한번 해냈던것을 30대 후반에 다시금 달성한게 너무나 기뻐

누군가에게 말하고 싶지만 주변에 지인이 별로 없고 유일하게 가입한 커뮤니티인 이토에 이렇게

두서 없이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고독은 죄이자 외로움은 죽음에 이르는 병이다

로창인생 2018-12-22 (토) 17:55 추천 27 반대 2
저도 현재 30대 후반이고, 곧 40세 라는 나이를 바라보는  남자로써
이 글을 읽고 자괴감이 빠졌네요. 저도 현재 허리디스크 때문에 고통을 받고 있으며
초고도 비만은 아니더라도 경제적 여건이라는것과 말과 행동이라는 전제하에 쉽게 잘 되지 않는
간단한 운동조차 하지 않은 저 자신을 보고도 님의 훌륭한 글 내용들을 읽으시 스스로
한심하고도 짝이 없는 형편없는 청년 그런 모습으로 느껴 집니다.

아무쪼록 저도 당장이라도 간단한 걷기 운동 부터 시작을 할까 봅니다.
마지막을 정말 장하시고 힘내 십시요.

저또한 언젠간 이 멍청한 허리 디스크 통증을 얼른 이겨내어 돈을 벌어 나갈 일 꼭 성공 하길 바라네요.
허리디스크통증이 최근 얼마전에 또 도져서 간단한 걷는것과 짧은 거리에도 불구하고
걸어 나가면 호흡 곤란과  허리 디스크로 통해 양쪽 다리가 땡기는 현상들...

아무튼 정말 멋지싶니다.
아이준 2018-12-23 (일) 00:46 추천 16 반대 0
저는 제작년 2월과 6월에 시술과 허리수술 2차례 진행 했습니다.
당시에는 기여다녔었고..
지금은 전력질주 달리기는 힘들어도, 살짝 달릴수 있는 정도로..
정말 많이 좋아졌는데요.
허리디스크 일상생활이 불가능 할정도로 과하게 심하지 않는다면..
디스크수술은 왠만하면 말리고 싶네요.
저는 잘된 케이스가 아닌, 잘못된 케이스라서...(후유증이 큽니다)
전 병원 및 진료의사 상대로, 고소진행 상태까지 이르러서..;;

운동방법은,

수영장에서 걷기를 하신다면, 집에서는 폼롤러로 운동을 하세요.
폼롤러 위에 누워만 계셔도 도움이 많이 됩니다.
실제 도수치료 받으면서, 알게되었고,
운동방법은 도수치료선생님께 안내 받으시면 됩니다.
아니면, 폼롤러 이용, 운동방법 등은..
유투브나 게시글에도 많이들 나와있으니 참조하시구요.

그후로, 천천히 걷기, 다리 허리까지 수직으로 올리기
보폭을 조금씩 넓히기, 속도 조금씩 올리기 등등..
걷기에도 많은 방법들이 있으니, 알아보시구요.
그렇게 단계별로 하나씩 더하시다 보면..
걷기에서 달리기 수준까지 이를수 있구요.
(당시에는 정말 힘들어서 포기하고 싶었지만, 지금은 슬슬 달릴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할 정도입니다)
물론, 물속에서도 동일하게 하시면 더 좋구요.

또한, 철봉에 매달리기 하시면, 근력운동에도 도움이 되고, 허리에도 많이 도움됩니다.
전 집에 철봉설치해서 꾸준히 매달리고 있습니다.
하다보니, 이젠 턱걸이도 가능하게 되었구요.
저는 고도비만은 아니지만..
허리디스크 때문에 정말 많이 힘들고 고생해서, 제 경우에 비례해 말씀드립니다만,
작게나마 참조가 되셨음 합니다.
그리고,
플랭크운동은 허리 상태가 그나마 괜찮은 사람에게 해당됩니다..
무조건 플랭크운동 진행시에는 오히려 허리상태가 안좋아집니다.
그래서 맞춤운동이 필요한거구요.
마지막으로, 힘내시고, 지금 그 힘듬과 고생의 결과가,
분명 과거의 그날보다는 더 빛날테니 충분히 의미있고 멋진일입니다.
원하시는 다이어트 결과 및 건강회복을 진심으로 바라겠습니다.
해구사 2019-01-13 (일) 14:44
대단하십니다.
계속 파이팅 하시기 바랍니다!
별빛창고 2019-01-17 (목) 02:33
만성주부습진 2019-01-20 (일) 09:49
백년허리라는 책이 있습니다. 전 그책 도움 많이 받았어요. 해야할 운동 하지말아야 할 운동 나와있는데 그것 참고하세요. 책안사더라도 그 부분은 인터넷에 올라와 있을거에요.
어딜도망가31… 2019-01-21 (월) 22:00
와 플랭크 2분 쩐다
도리맨 2019-01-21 (월) 23:14
대단하십니다.. 화이팅~
finkllhs 2019-01-22 (화) 14:07
대단하십니다 그 사라진 두분이 현재 님의 모습을 보면
정말 부러워하고 후회할거예요 ㅎㅎ
계속 꾸준히 열심히 하시길!
거트 2019-01-22 (화) 14:11
10대는 10km, 20대는 20km... 60대는 60km, 70대는 70km...
인생 종착지를 향해 달려가는 속도라고 합니다.
동네 병원에 가보면 무슨 노인들이 병원 문 열기 무섭게 자리 차지하고 앉아 있습니다.
한두명도 아니고 수십명;;; 젊어고생 사서 한 사람이나 안한 사람이나 나이가 들수록 하나씩 하나씩 고장이 납니다.
이유 없습니다. 그냥 아픕니다ㅎ
식단 관리, 습관적으로 운동하면서 몸에 신경 쓰세요.
운동하고 오래 사시란거 아닙니다. 운동을 하든 안하든 몇 살까지 살고 죽느냐는 다 자기 팔자(?)니까요.
다만 사는 동안만이라도 삶의 질을 좀 좋게 만들 필요가 있지 않겠습니까ㅎ
     
       
롱다리72 2019-01-22 (화) 23:58
에휴.. 나이 아니 연세가 어찌 되시길래 어찌 그리 하나같이 절절하게 글 표현이 와닿나요?
말처럼 실천이 잘 안되는 이놈의 인생.  ㅠㅠ
akehaufc 2019-01-23 (수) 07:01
디스크 있었는데 이 책본 이후로 한번도 아프지 않았음.

 https://book.naver.com/bookdb/book_detail.nhn?bid=10052052
처음  1  2  3
   

인기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eToLAND 11-20 22
 [믿을수 있는 쌍둥이아빠] 인터넷 18년차 KT, SK, LG, SKY, CJ헬로 최고 사은품 쌍둥아빠통신 04-21
19781  [정보] 맨즈헬스 추천 집에서 몸짱되는 10가지 운동.gif (152) jamiexx 04-20 26235 45
19780  [회원게시판] 친구 결국에 파혼하네요 (203) 인증메일안날… 04-20 24846 83
19779  [유머] 어제자 뼈때리는 유튜버 처자.JPG (110)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4-20 36390 164
19778  [회원게시판] 망고스틴, 몽키퍼즐트리 나눔 발송에 관하여 (47) 스샷첨부 네모홀릭 04-20 15480 41
19777  [기타] Lg v50 듀얼스크린 근황.. (237) 스샷첨부 샤방사ㄴr 04-20 47766 38
19776  [연예인] 임나영 아이오아이 시절 각선미 ㄷㄷㄷ (80) 스샷첨부 재래식119 04-20 35817 33
19775  [유머] 홍진호의 손을 보고 감격한 심형탁 (108) 스샷첨부 프로츠 04-20 48389 47
19774  [회원게시판] KT 가 5g한다고 LTE개판만든게 사실이었네요. ^^ (131) 스샷첨부 djfid2 04-20 26778 55
19773  [컴퓨터] ㅎㅎ 윈도우 샇다 ㅎㅎ (86) 스샷첨부 없습니다아 04-20 23528 48
19772  [연예인] 진짜 진짜 섹시한 아이유 (118) 스샷첨부 4Leaf 04-20 34031 31
19771  [회원게시판] 별걸 다 만드는 샤오미 (149) 스샷첨부 거스기 04-19 43665 33
19770  [연예인] 에이핑크 오하영 리허설 레깅스 핏 (55) 사나미나 04-19 41895 56
19769  [블박] 대전 머스탱 사고.gif (186) 스샷첨부 뚝형 04-19 48575 76
19768  [베스트10] 바이올린 협주곡 10 (비기너를 위한) (29) 스샷첨부 기범 04-19 8137 17
19767  [기타] 일본에서 대도서관보다 더 많이번다는 한국 유튜버.jpg (101)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4-19 51778 96
19766  [유머] 존재 자체가 싫었던 카페 (227) 스샷첨부 마춤법파괘자 04-19 59263 50
19765  [게임게시판] 유플) 어쎄신 크리드 유니티 무료배포 (71) 스샷첨부 농천썽큰 04-19 22582 52
19764  [회원게시판] 와이프가 임신 했습니다 (196) 집행자 04-19 33023 107
19763  [기타] SJ 레스토랑 근황.jpg (58) 스샷첨부 노랑노을 04-18 42436 121
19762  [유머] LG 모니터 사면 안되는 이유 .jpg (241) 스샷첨부 시티은행 04-18 58747 93
19761  [베스트10] 마트 개인적으로 가성비 좋은 레드와인 톱10 [자필] (206) 스샷첨부 FusRo 04-18 19412 126
19760  [정보] 컴퓨터로 가운뎃점을 쉽게 입력해보자 (229) 스샷첨부 기범 04-18 35180 140
19759  [연예인] 아이유 반짝이는 가슴 (101) 스샷첨부 재래식119 04-18 56769 32
19758  [연예인] 소미의 대단한 볼륨감 ㄷㄷㄷ.GIF (46) 스샷첨부 패션피플 04-18 57396 48
19757  [회원게시판] 빈집 현상 (194) 국가안보실 04-18 43793 33
19756  [연예인] 허벅지 ㅎㄷㄷ한 오마이걸 아린 (64) 스샷첨부 재래식119 04-18 46242 54
19755  [기타] 보잉737 MAX 항공기 추락사고의 원인.jpg (78) 스샷첨부 jamiexx 04-18 33487 68
19754  [영화게시판] 뤽베송 신작 안나(Anna) 공식예고편.. (55) 굿모닝입니다 04-18 21944 18
19753  [기타] 한국이 WTO 2심에서 뒤집을 수 있었던 이유 (93) 스샷첨부 하데스13 04-17 33160 148
19752  [회원게시판] 와이프가 직장에서 연수를 갔습니다 (108) 토기토기 04-17 40711 59
19751  [기타] 조양호 운구행렬.. (226) 스샷첨부 샤방사ㄴr 04-17 44983 140
19750  [기타] 엄마가 지옥 갈게.jpg (166) 스샷첨부 간지큐 04-17 48110 187
19749  [기타] 댓글 4000개가 넘을 정도로 논란인 떡볶이 매너.. (392) 스샷첨부 샤방사ㄴr 04-17 62252 56
19748  [사용기/후기] 중소기업 65인치 스마트TV 구매대행 후기 겸 간단 품질 평가 후기 (93) 스샷첨부 어2오군 04-17 33028 85
19747  [회원게시판] 울나라 인간들이 미쳤다는 증거 하나 (234) 스샷첨부 아이유넘 04-17 43237 123
19746  [기타] 세월호 침몰 당시 철문을 부수면서 탈출 시도를 했던 아이들.jpg (137) jamiexx 04-16 42342 147
19745  [유머] YG 안 깐다고 욕 먹었던 유병재 .jpg (131) 스샷첨부 천마신공 04-16 53766 72
19744  [유머] 솔직히 마블은 내가 키웠다.jpg (147) 스샷첨부 노랑노을 04-16 54896 36
19743  [정보] 개입마개에 대한 개통령의 생각 (132) 스샷첨부 블루복스 04-16 31401 121
19742  [반려동물] 3년만에 고양이 목욕을 시켜봤어요. (냥이 비명주의;;;) (115) 스샷첨부 냥냥쿤 04-16 20968 68
19741  [영화게시판] [ 라이온 킹 ] 국내 공식 예고편 (46) 스샷첨부 마이센 04-16 20902 51
19740  [기타] 윤종신 어제자 인성논란.. (155) 스샷첨부 샤방사ㄴr 04-16 59405 64
19739  [기타] 외국인 눈에 비친 이순신 (79) 스샷첨부 하데스13 04-16 45812 81
19738  [유머] 유부남들의 공통된 의견 (183) 스샷첨부 붉은언덕 04-16 49613 51
19737  [유머] 사람들이 혼내주려고 수소문중인 닭갈비집. (63) 스샷첨부 골드호랑이 04-16 44251 25
19736  [회원게시판] 순산시켰습니다.. (131) 스샷첨부 야이시골년아 04-16 22963 57
19735  [기타] 디씨 헬스갤러리 레전드 몸매.jpg (148) 스샷첨부 잇힝e 04-15 74443 34
19734  [반려동물] 벚꽃 산책을 즐기는 개냥이 (40) 스샷첨부 analoytoy 04-15 20682 46
19733  [기타] 국민 메신저 카카오톡 근황.jpg (205) 스샷첨부 잇힝e 04-15 63900 24
19732  [기타] 사람들이 혼내주려고 수소문중인 닭갈비집 - 검거 완료 - (110) 스샷첨부 간ㅇㄴ 04-15 53448 43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