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6/25] (특가판매) [특가판매] 고양이 도넛 숨숨집 고양이 하… (1)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알뜰공간
 업체정보  | 핫딜정보
 컴퓨터견적  | eTo마켓
 자동차업체  | 남성스타일
 보험상담실  | 대출상담실
자료공간
 공개자료실  | 추천사이트
포인트공간
 나눔이벤트  | 포인트배팅
 포인트선물  | 홍보포인트
 가위바위보 | 자동차경주
 포인트슬롯 | 포인트복권
 이벤트/충전소 | 포인트순위
이토공간
 공지사항  | 문의사항
 자주묻는질문  | 토렌트팁
 포인트적립 및 계급정책안내
   
[회원게시판]

[베트남] 땅을 선물 받았습니다.

글쓴이 : 그치지않는비 날짜 : 2019-01-08 (화) 15:08 조회 : 43412 추천 : 59  

지난 토요일 신년 회식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어차피 늦게 끝날 회식이라 아내와는 제가 주말을 호치민에서 보내는 것으로 합의를 본 상태였습니다.

회식을 끝내고 2차를 갈 줄 알았는데....2차를 안가더군요 ㅠ.ㅠ

뭘 할까 하다가 부이비엔 여행자 거리를 갔고 거기서 라이브 밴드의 노래를 듣다가,

마사지를 받다가 다시 노래를 듣다가를 반복하면 밤을 지새웠습니다.

새벽 3시가 조금 넘자 갑자기 처가집에 가야 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노조에서 주최하는 신년 파티가 다다음주 토요일에 계획되어 있어서 아무래도 집에 못 갈 것 같아서,

아들놈하고 마눌님 얼굴이나 잠시 볼까 하고 첫 버스를 타기로 했습니다.

1시간 짜리 전신 마사지를 받고 터미널로 향하니 마침 첫 차 출발 시간.


버스 안에서 눈을 붙이고 처가집에 도착하니 장인장모가 굉장히 반가워 하시더군요.

아내는 너무 놀라서 제대로 반응도 못하고 ㅋㅋ

암튼 아내와 함께 근처에서 아침을 먹고 아들놈과 좀 놀아주다가

현관에 해먹을 펴놓고 잠시 누워 있었습니다.

한시간 정도 깜박 잠이 든 것 같습니다.


처가에서 점심을 먹고 다시 호치민으로 오기 위해 집을 나서는데 아내가 웃으면서 저에게 그러더군요.

" 아빠가 오늘 땅을 주시로 하셨어 "

" 응? 무슨? "

" 내가 지난 번에 말한 거 있잖아. 그거 주시기로 했어 "


얼마 전 부터 아내는 장인에게 땅을 하나 달라고 조르고 있었습니다.

저희와 장인이 나눠서 산 땅이 있었습니다.

그 땅 옆에 유원지가 생긴다는 이야기에 사 둔 땅인데,

현재 유원지는 완공이 되었고 한창 주변의 행정 신도시와 연결하는 도로 공사가 진행되고 있는 곳 입니다.

도로 공사도 끝나면 이제 주거지역 및 상업지역으로 개발이 될 예정이지요.

그런데 아내는 그 땅을 자기에게 달라고 장인을 설득하고 있었습니다.

나중에 제가 은퇴하거나 혹시 제가 먼저 죽어서 아내가 혼자 남게 되면,

가족이 있는 그 곳으로 돌아와 살 곳이 필요하다는 이유였지요.

분명히 제 아들놈은 자기랑 같이 살지 않을 테니 나이 먹고 가족들과 같이 지낼 수 있을 곳이 필요하다는 이유 였습니다.

아내는 땅을 받는 대신에 장인이 대신 일수로 굴리고 있는 저희 돈 약 3천만원을 드리겠다고 했습니다.

장인은 반대하고 계신 상황이었습니다.


여기서 잠깐 장인이 반대하는 이유를 설명드리자면,

장인의 누님은 남편이 군인 출신으로 꽤 돈이 많았습니다.

고무농장도 여러 개 가지고 있고 땅도 많이 가지고 계셨죠.

그런데 이 분이 딸만 내리 7명을 낳다가 마지막에 아들 두 명을 얻었습니다.

남아선호사상이 강한 분이라 딸들 결혼 할 때는 크게 신경 쓰지 않던 분이,

아들들에게는 살아 계실 때 재산을 더 퍼주셨죠.

그래서 딸 들이 서운한 감정이 많았었습니다.

그런데 이 분이 큰 병에 걸리게 되었는데,

자신이 재산을 다 퍼 준 아들들은 아버지를 크게 신경 쓰지 않는 것 이었습니다.

호치민으로 가서 치료를 받아도 될까말까 인데 돈이 없다는 핑계로 병원에는 잠시만 계시다가,

집에서 요양을 하셨죠.

대부분 잘 풀려서 잘 살고 있는 딸들에게는 자신이 한 짓이 있어서 미안한 마음에 손을 내밀지 못 하고,

딸 들도 약간의 도움을 제외하고는 아버지를 전적으로 돕지 않았습니다.

왜냐하면 재산은 다 아들들에게 줬으니 아들 덕을 보라는 것 이었죠.

결국 그 분은 작년에 돌아가셨습니다.

장례식이 끝나고 장인은 처남과 제 마눌님을 앉혀 놓고 이야기하셨답니다.

" 내가 지금 돈을 버는 것은 장차 너희들을 위한 것 이다.

  그러나 나와 너희 어머니가 죽기 전 까지는 그것은 전부 우리 재산이니 너희는 신경 쓰지 말아라. "


이런 이유로 장인은 아내가 땅을 달라고 하는 것을 반대하셨던 입니다.

뭐..저도 어차피 장인 재산은 나중에 처남에게 갈 것 이라 생각해서 아예 신경을 끄고 살았던 지라

아내가 그러는 것을 타박하고 있던 참 이었습니다.


그런데 어제 제가 새벽 부터 몇 시간 걸려서 처가에 와서 피곤하게 눈 붙이고 있는 것을 

장인이 보시고는 대견한 마음에 마음을 바꾸셨다고 하네요.


그래서 제 마눌님에게 그 땅을 주시기로 하셨답니다.

약 500제곱미터 정도 되는 땅이라 저희가 가지고 있는 땅과 합치면,

이쁜 집을 짓고 거기에 정원과 텃밭까지 만들 수 있는 규모가 되는 거지요.

아내는 장인이 굴리고 있는 저희 돈 3천만원에 아주 좋은 땅을 얻게 되었습니다.


제가 의도를 했던 그렇지 않건 간에 어제 처가집에 간 것이 결론적으로 아주 좋은 일이 되었습니다.

크큭.


드디어 아내와 제가 항상 생각해 왔던 전원 주택의 꿈을 이룰 수 있게 되었네요.

이쁜 정원에 아내가 좋아하는 여러 새들과 개들을 기르고,

텃밭에서는 맛있는 야채와 과일을 키우고 덤으로 닭 까지 방목해서 키울 수 있는 그런 곳 이요.

저는..정원 한 켠에 창고 하나 지어 놓고 여러 가지 기계 가져다 놓고 놀 수 있는 작업장 하나 갖고요 ㅋㅋㅋ

큭...생각만 해도 좋네요 ㅋㅋ


B on D



16..........................
그치지않는비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2019-06-10] "플플 X 이토렌드 1st 콜라보" 장미 50송이,100송이 초특가 행사 (82)  (eTo마켓)

쵸코링 2019-01-08 (화) 15:08 추천 19 반대 1
크큭은 뺏으면..
마루얍 2019-01-08 (화) 23:28
부럽네요. 어차피 한국에서 결혼도 못할거 저도 베트남가서 살고싶네요.
     
       
글쓴이 2019-01-09 (수) 09:56
해외 생활이 다 그렇지만 직접 경험해 봐야 나랑 맞고 맞지 않고를 알 수 있어요. 저도 여기서 보면 여기로 발령받고 잘 생활하는 사람들도 있는 반면에 적응이 안되서 불과 몇 달 만에 그만 두는 경우도 종종 있습니다.
재재아바 2019-01-09 (수) 00:30
산심96 아니신가요? 옛날 성사에서 본 듯한 아뒤라..
     
       
글쓴이 2019-01-09 (수) 09:23
헐.....전 학부제 세대라 산심은 아니고 경영학부에 산심 전공이죠. 여기서 동문분을 또...이래서 닉네임은 자주 바꿔줘야 함..와..근데 이 닉네임을 어떻게 기억하시고 ㅎㄷㄷ...거기 활동 안한지도 오래 되었고...더군다나 제 전공까지....
포리링 2019-01-09 (수) 02:08
베트남에 장가갈 생각이 있는 사람입니다만 아직 베트남업체에다 전화해본적없구 하노이 두번여행하면서 베트남분들 어떻게 사나 정도만 봐왔습니다.
한국에 직장이있다보니... 베트남처자 만나기 쉽지않네요
한국사람과 결혼은 포기해야해서 어디서부터 첫단추를 끼워야할지 모르겠네요
업체 이용하면 번개불에 콩굽든 며칠만에 결혼해서 와버리니... 결혼은 사람천천히 보고 사귀다 해야하꺼같아서...
업체 이용안하고 방법이없는거같고 힘드네요
     
       
글쓴이 2019-01-09 (수) 09:29
업체 통하는 것은 개인적으로는 비추 합니다. 물론 잘 사는 사람들은 잘 산다지만 이혼율이 비정상적으로 높다는 것은 그 만큼 문제가 있다는 것 이겠지요. 우선 서로 대화 자체가 안통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연애결혼의 경우 연애란 과정을 거치려면 어느 언어가 되었던 서로 소통할 수 있는 언어가 있는데 업체 통하는 경우에는 서로 언어가 통하지 않을 확률이 매우 높죠. 그 상태에서는 정말 오해가 많이 생길 수 있습니다. 저희도 영어로 의사소통을 하는데 늬앙스 같은 세밀한 표현은 좀 힘든 편 이고 답답함을 느낄 때가 있는데 언어가 안통한다면 더 말할 필요도 없겠죠. 그리고 업체 통해서 해외 이주를 하려는 여성들의 목적은 대부분 동일합니다. 가난 탈출이나 현실 도피 같은 거지요. 이 경우, 그 목적이 충족되지 못할 때에는 결혼 자체에 대해서 문제가 생길 수 있습니다.

차라리 주변에 베트남 사람과 결혼해서 잘 된 케이스가 있다면 그 사람의 지인을 통해서 알아 보시는 것이 차라리 더 낫습니다. 쌩판 모르는 사람이 엮어 주는 쌩판 모르는 사람 보다는 그 편이 좀 더 확실하죠.

물론 가장 좋은 것은 연애 결혼 입니다.
할수있다 2019-01-09 (수) 06:32
부럽네요 전 직장에서 짤리고 다시 그지 생활중인데 ㅜㅜ
나콧 2019-01-11 (금) 17:59
ghen ti
     
       
글쓴이 2019-01-11 (금) 18:33
Ko sao ma.
밀포드 2019-01-12 (토) 09:02
행복하세요.
푸른남자 2019-01-15 (화) 20:23
개러지는 남자들의 로망이죠
처음  1  2
   

인기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eToLAND 11-20 23
 전차종 수입차부품 센터가 대비 40% 저렴한금액으로 바로 공급해드립니다. 피닉스부품 06-26
20451  [연예인] 신재은 수영복..ㄷㄷㄷ (20) 스샷첨부 재래식119 06:39 13647 0
20450  [반려동물] 24시간 야옹이들의 밀착마크!! (29) 스샷첨부 냥냥쿤 00:21 5144 13
20449  [기타] 19살에 아빠가 되고 지금까지... (64) 스샷첨부 욱나미 06-25 26463 85
20448  [정보] 캣그라스를 키워보자 (42) 스샷첨부 프로개 06-25 16750 45
20447  [유머] 이 사람 좀 천재인듯.. (87) 스샷첨부 한마루 06-25 35965 66
20446  [유머] 라오스 귀청소 (67) 스샷첨부 블루복스 06-25 39389 27
20445  [엽기] 택배기사에게 온 단체문자..jpg (325) 산꾼 06-25 40437 66
20444  [반려동물] 싱그러운 숲의 요정 노르웨이숲 고양이 뚜루 (24) 스샷첨부 analoytoy 06-25 11170 20
20443  [정보] 전세계 공항 wi-fi 비밀번호 (113)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6-25 32390 69
20442  [기타] 인텔 AMD의 추격에 결국.. (149) 스샷첨부 샤방사ㄴr 06-25 47153 50
20441  [기타] 강남에 뜬 각시탈ㄷㄷ .jpg (156) 스샷첨부 천마신공 06-25 41928 85
20440  [공개자료실] 4k Video Downloader v4.7.3.2742 (36) 스샷첨부 ⓔToLAND 06-25 7132 33
20439  [동물] 설마했던 니가나를 떠나버렸어.gif (58) 스샷첨부 뚝형 06-25 37742 47
20438  [유머] 전 남친이 전역을 했어요 (97) 스샷첨부 초저녁별빛 06-25 43532 82
20437  [연예인] 조현 아리 코스프레 볼륨감.. (63) 스샷첨부 샤방사ㄴr 06-25 40968 60
20436  [기타] 남자의 희생으로 운영되는 임산부석 (128) 스샷첨부 흐노니 06-25 37209 64
20435  [회원게시판] 소개팅녀에게 고백했습니다. (161) 데푭 06-24 36267 135
20434  [사용기/후기] 사서 후회하지 않았던 제품들 (97) jayded 06-24 35774 91
20433  [기타] 전차 1대가 북한군 500여명과 싸운 실화 (130) 스샷첨부 욱나미 06-24 34404 83
20432  [엽기] 모델 이현이 "남자 혼자만 군대 가는게 억울한가"…`여성 징병제` 주장에 쓴소리.jpg (174) 스샷첨부 하늘과바람과… 06-24 46677 113
20431  [동물] 시바 이렇게 해봐.. (32) 샤방사ㄴr 06-24 21104 85
20430  [유머] 태양권 (73) 스샷첨부 물고기날개 06-24 33152 91
20429  [연예인] 현아 패왕시절.gif (66) 스샷첨부 뚝형 06-24 53538 39
20428  [회원게시판] 몸 갈아넣어서라도 연봉5000 이상 받고싶은데.. (277) 겨울o나무 06-24 31201 42
20427  [기타] 방금 전 코리안 좀비의 초살 (91) 스샷첨부 블루복스 06-24 44291 53
20426  [유머] 수영장 남녀평등 실현 (88) 스샷첨부 라돌 06-24 46848 97
20425  [동물] 침팬지의 힘.gif (82) 스샷첨부 책에봐라 06-24 29781 51
20424  [유머] 연우의 골반 (101) 스샷첨부 아라크드 06-23 60073 90
20423  [공개자료실] 아산시청 - 이순신 & 이순신 돋움 (40) 스샷첨부 ⓔToLAND 06-23 21087 72
20422  [연예인] 여자연예인들 노출짤 모음 1탄 (58) 스샷첨부 권리다 06-23 63376 65
20421  [기타] 탄핵집회 당시 아무깃발 대잔치 시즌2.jpg (103) 스샷첨부 Expert 06-23 38383 105
20420  [회원게시판] 잡꿀 아카시아꿀 밤꿀 따는 방법 (81) 스샷첨부 구우울 06-23 21779 66
20419  [동물] 새끼를 다시 만난 엄마 멍뭉이.. (63) 스샷첨부 샤방사ㄴr 06-23 27532 123
20418  [기타] 11년 사귄 커플의 이별 (166) 스샷첨부 라돌 06-23 61858 117
20417  [엽기] 최근 인터넷 방송 근황 (139)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6-22 78593 140
20416  [유머] [혐]뉴욕 지하철에서 치한으로 잡힌 동양인.gif (108) 스샷첨부 포토샵 06-22 55683 99
20415  [연예인] 이희은 사장님 후덜덜한 끈xx (69) 스샷첨부 재래식119 06-22 60093 89
20414  [블박] 양보운전의 결말 (182) 스샷첨부 욱나미 06-22 44281 100
20413  [감동] (스압) 백종원이 주방점검 생략한 이유.jpg (77) 산꾼 06-22 45125 86
20412  [유머] 배구장에 온 백수언니 (128) 스샷첨부 욱나미 06-22 63331 81
20411  [회원게시판] 유튜브 코이TV 라는 채널 보시는분 계세요? (152) 스샷첨부 바리에이션 06-22 29382 41
20410  [연예인] 플레디스 이가은 (42) 스샷첨부 아이즈원♡ 06-22 52039 43
20409  [엽기] 역대급 미친년.. (112) 스샷첨부 김윤이 06-22 72866 70
20408  [연예인] 강혜원 레드 드레드 (46) 스샷첨부 라돌 06-22 45565 32
20407  [엽기] 분노주의) 항문 파열에 나체로 사진 찍혀..사건의 전말 (144)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6-22 48809 141
20406  [연예인] 레드벨벳, 시스루 검스 조이.. (38) 스샷첨부 샤방사ㄴr 06-21 34014 34
20405  [기타] 성범죄자만 골라 죽인 부부 (191)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6-21 40458 99
20404  [회원게시판] 한글, 사라진옛글자 복원하면 외국어발음 쉽게 가능. (93) 스샷첨부 높이나는도요… 06-21 20151 41
20403  [정보] 골목식당 보다 얻은 뜻밖의 지식 (172) 스샷첨부 블루복스 06-21 45642 49
20402  [유머] 역관광 당한 하연수 (142)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6-21 54660 51
20401  [동물] 벌새에게 먹이주기 (48) 스샷첨부 욱나미 06-21 26470 42
20400  [회원게시판] 채식주의가 진짜 몸에 안좋다는 근거.fact (133) 스샷첨부 ㅇㅇ그러해다 06-21 30193 61
20399  [블박] 정신나간 불법유턴... (128) 스샷첨부 황금복돼지 06-21 32761 51
20398  [유머] 결혼 전 아내가 요구한 각서 클라스 (176) 스샷첨부 아라크드 06-21 58687 71
20397  [연예인] 글래머 아이린 슴부먼트 (133) 스샷첨부 재래식119 06-20 61379 57
20396  [연예인] 손나은 남심흔드는 완벽한 레깅스 핏 (99) 스샷첨부 재래식119 06-20 53974 68
20395  [유머] 미루는 습관 극복하는 11가지 (114) 스샷첨부 대외비 06-20 33668 137
20394  [반려동물] 텃밭에서 상추 먹방하며 노는 개냥이 뚜루 (44) 스샷첨부 analoytoy 06-20 20151 50
20393  [반려동물] 호기심 많은 야옹이에게 음수량 늘리기 좋은 아이템 (29) 스샷첨부 analoytoy 06-20 17138 28
20392  [기타] 계속 폭행 할 수 있는 방법 (199) 스샷첨부 블루복스 06-20 41642 152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