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1/16] (기타) 음주운전 신고 너무했다 vs 잘했다 (172)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알뜰공간
 컴퓨터견적  | 핫딜정보
 보험상담실  | 공동구매
 업체게시판  | 웹하드쿠폰
포인트공간
이토공간
   
[야구]

넥센 브리검, 동료들도 몰랐던 '딸을 잃은 통곡의 사연'

 
글쓴이 : 김씨5 날짜 : 2018-11-09 (금) 08:22 조회 : 528   
▲ 경기 전 항상 마운드를 뒤적이던 제이크 브리검은 사랑하는 가족들의 이니셜을 새기고 있었다. 태어나지 못한 아이까지. ⓒ넥센 히어로즈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넥센 히어로즈 우완 투수 제이크 브리검이 지난 3월 아내의 유산으로 힘들어 했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넥센 구단 공식 SNS에는 8일 브리검의 시즌 뒷 이야기가 올라왔다. 브리검은 지난해 5월 션 오설리반의 대체 선수로 넥센 유니폼을 입었다. 지난해 24경기에 나와 10승6패 평균자책점 4.38을 기록한 그는 올해 31경기 11승7패 평균자책점 3.84로 리그 평균자책점 6위에 오르며 호투했다.

브리검은 올해 팀이 1선발로 영입한 에스밀 로저스가 부상으로 도중에 팀을 떠나고 국내 선발진이 불안정한 시기에도 꾸준히 선발 로테이션을 지키며 팀의 에이스로 자리매김했다. 9월 16일 롯데전에서는 9이닝 무실점으로 데뷔 첫 완봉승을 달성하기도 했다.

그런데 브리검에게는 숨겨진 아픔이 있었다. 구단은 "브리검은 올해 셋째 그레이스를 기다리고 있었다. 하지만 3월 너무도 안타깝게 유산으로 그레이스를 잃고 말았다. 가족들은 모두 미국에 있고 홀로 한국에서 딸을 잃은 슬픔에 브리검은 경기 중 이닝 교체 때마다 더그아웃 복도 벽에 기대 한참을 울었다"고 전했다.

유산 사실을 알게 된 구단은 경기에서 빼주겠다고 했지만 브리검은 마운드에서 투수로서 책임을 다하는 게 자신과 가족을 위한 최선이라고 말했다. 브리검은 경기 시작 전 아내(테일러)와 아이들(스텔라, 콥), 그리고 마음으로 품은 셋째 그레이스의 이름 이니셜을 마운드에 새기며 마음을 다잡았다.

구단은 브리검의 이야기를 SNS에 올리며 그의 강인한 책임감을 전했다. 브리검은 구단을 통해 "지난 플레이오프 5차전 경기처럼 어떤 상황에서 포기하지 않는 나와 여러분이 되길 두 손 모아 간절히 기도한다"며 시즌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스포티비뉴스' 취재 결과 대부분의 선수들은 브리검이 아이를 유산하며 슬픈 시간을 보냈다는 것을 알지 못하고 있었다. 현장에서 브리검을 지켜본 기자 역시 그가 가정사로 인해 힘들다는 것을 느끼지 못할 만큼 항상 유쾌하고 밝은 선수였다. 항상 인터뷰 때마다 아내에 대한 사랑을 전했던 브리검이기에 타지에 있어 더욱 마음이 아팠겠지만 그라운드에서는 철저하게 자신의 임무를 다 했던 에이스였다.
===============================
당신의 잔잔한 바다에 언제나 순풍이 불길

너희들이 촛불광장의 별빛이었다\\\\\\\\\\\\\\\\\\\\\\\\\\\\\\\" 미안하다. 고맙다\\\\\\\\\\\\\\\\\\\\\\\\\\\\\\\'

세대의 이 아픔이 다음세대에는 전해지질 않길 바라며





   

스포츠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eToLAND 08-17 27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6
72976 [축구]  조3위 베트남 16강 진출이 유력한 상황  (6) 더레이카 02:59 0 189
72975 [축구]  이란:이라크  (3) 한가우리 01:49 0 248
72974 [해외축구]  [01/17] 루나의 이적루머...  (1) 봄의요정루나 01:48 1 90
72973 [축구]  지동원은 어떻게 대표팀 선발이 그렇게 많을까요?  (8) Valmont 01:38 1 272
72972 [축구]  손흥민 그냥 살살 뛰던거 같은데..  (5) Ast가브리엘 01:30 0 336
72971 [축구]  황의조 목상처...  (1) 스샷첨부 ooksoo 01:21 1 472
72970 [축구]  승우 몸풀다 들어오라는 소리에 물병 걷어찼다던데..  (18) 마이댕 00:55 2 646
72969 [축구]  이제 베트남경기 하겠군요  (2) unikaka 00:47 0 235
72968 [축구]  골고루 써줬으면 좋겠는데,  (3) 세기말 00:43 1 184
72967 [해외축구]  벤투도 어쩔 수 없는게 손흥민 있고 없고 차이가 너무너무너무너무너무나도 크네요 ㅋㅋ  (35) 비버u 00:30 2 518
72966 [축구]  제티비씨 엔딩곡 뭥미 지리네 센스가 ㅋㅋㅋ  (2) OpsOps 00:28 0 388
72965 [축구]  오늘은 정우영이 젤 잘한듯하네요.  (5) 쿵쿵쿤 00:25 1 378
72964 [축구]  고구마 백개 먹은듯하네요  (8) 으이구111 00:24 0 545
72963 [축구]  손흥민 클래스가 정말 높아지긴 했네요  (2) derder 00:20 0 731
72962 [축구]  그래도 다행인게...  (7) unikaka 00:15 0 331
72961 [축구]  받아 희찬!  (2) 세린홀릭 00:11 1 385
72960 [축구]  손흥민 풀타임 뛰겠네요.  (3) 혀누곰 00:10 0 336
72959 [축구]  벤투 새별명 생겻네 ㅋ  (2) unikaka 00:08 1 727
72958 [축구]  이기고 있는데도 왜 답답한거지?  락매냐 00:02 0 197
72957 [축구]  우리흥 ㅎㅎㅎ  OpsOps 00:01 0 160
72956 [축구]  김문한? 인가 저선수 잘하네  (1) unikaka 01-16 0 232
72955 [축구]  오 김민재 골  (1) unikaka 01-16 0 288
72954 [축구]  한국 중국 전 심판이...  (2) 리더111 01-16 1 649
72953 [축구]  우리흥 다치지말고 설렁설렁해  OpsOps 01-16 0 143
72952 [축구]  그래도 황희찬 오늘은 괜찮아보이는데...  (5) unikaka 01-16 0 296
72951 [축구]  ㅋㅋㅋ베투 축협이랑 연줄 있는지 의심들 정도네여...  (9) 맨유마냥 01-16 1 487
72950 [축구]  중국축가가 소림축구를 뛰어넘어 한단계 진화를 했군요..  (2) img4 01-16 1 435
72949 [축구]  황희찬은 발전없이 꾸준하네요  (2) 베르동 01-16 0 275
72948 [해외축구]  패스의 질이 나쁜게 보이네요 망설이기도하고..  (6) 비버u 01-16 0 229
72947 [축구]  부상안당하고 끝나길..  (1) 세기말 01-16 0 156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