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11/22] (기타) 마닷사건 일침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야구]

넥센 브리검, 동료들도 몰랐던 '딸을 잃은 통곡의 사연'

 
글쓴이 : 김씨5 날짜 : 2018-11-09 (금) 08:22 조회 : 479   
▲ 경기 전 항상 마운드를 뒤적이던 제이크 브리검은 사랑하는 가족들의 이니셜을 새기고 있었다. 태어나지 못한 아이까지. ⓒ넥센 히어로즈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넥센 히어로즈 우완 투수 제이크 브리검이 지난 3월 아내의 유산으로 힘들어 했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넥센 구단 공식 SNS에는 8일 브리검의 시즌 뒷 이야기가 올라왔다. 브리검은 지난해 5월 션 오설리반의 대체 선수로 넥센 유니폼을 입었다. 지난해 24경기에 나와 10승6패 평균자책점 4.38을 기록한 그는 올해 31경기 11승7패 평균자책점 3.84로 리그 평균자책점 6위에 오르며 호투했다.

브리검은 올해 팀이 1선발로 영입한 에스밀 로저스가 부상으로 도중에 팀을 떠나고 국내 선발진이 불안정한 시기에도 꾸준히 선발 로테이션을 지키며 팀의 에이스로 자리매김했다. 9월 16일 롯데전에서는 9이닝 무실점으로 데뷔 첫 완봉승을 달성하기도 했다.

그런데 브리검에게는 숨겨진 아픔이 있었다. 구단은 "브리검은 올해 셋째 그레이스를 기다리고 있었다. 하지만 3월 너무도 안타깝게 유산으로 그레이스를 잃고 말았다. 가족들은 모두 미국에 있고 홀로 한국에서 딸을 잃은 슬픔에 브리검은 경기 중 이닝 교체 때마다 더그아웃 복도 벽에 기대 한참을 울었다"고 전했다.

유산 사실을 알게 된 구단은 경기에서 빼주겠다고 했지만 브리검은 마운드에서 투수로서 책임을 다하는 게 자신과 가족을 위한 최선이라고 말했다. 브리검은 경기 시작 전 아내(테일러)와 아이들(스텔라, 콥), 그리고 마음으로 품은 셋째 그레이스의 이름 이니셜을 마운드에 새기며 마음을 다잡았다.

구단은 브리검의 이야기를 SNS에 올리며 그의 강인한 책임감을 전했다. 브리검은 구단을 통해 "지난 플레이오프 5차전 경기처럼 어떤 상황에서 포기하지 않는 나와 여러분이 되길 두 손 모아 간절히 기도한다"며 시즌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스포티비뉴스' 취재 결과 대부분의 선수들은 브리검이 아이를 유산하며 슬픈 시간을 보냈다는 것을 알지 못하고 있었다. 현장에서 브리검을 지켜본 기자 역시 그가 가정사로 인해 힘들다는 것을 느끼지 못할 만큼 항상 유쾌하고 밝은 선수였다. 항상 인터뷰 때마다 아내에 대한 사랑을 전했던 브리검이기에 타지에 있어 더욱 마음이 아팠겠지만 그라운드에서는 철저하게 자신의 임무를 다 했던 에이스였다.
===============================
당신의 잔잔한 바다에 언제나 순풍이 불길

너희들이 촛불광장의 별빛이었다\\\\\\\\\\\\\\\\\\\\\\\\\\\\\\\" 미안하다. 고맙다\\\\\\\\\\\\\\\\\\\\\\\\\\\\\\\'

세대의 이 아픔이 다음세대에는 전해지질 않길 바라며





   

스포츠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eToLAND 08-17 27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6
71767 [기타]  월드팀 이라고 할만한 코리안낭자팀  상숙달림이 03:21 0 118
71766 [축구]  조선의 미친 스트라이커 gif  (4) 이겨라승리호 01:14 1 426
71765 [농구]  '수술' 케빈 러브, 늦어진 복귀…"2019년에 돌아옵니다"  yohji 01:04 0 97
71764 [야구]  양의지 검토한 한화, 고심 끝 외부 FA 영입 철수 ,,,  (3) yohji 01:01 0 144
71763 [해외야구]  오타니 쇼헤이 일본 귀국 영상  오족팝콘 11-21 0 188
71762 [야구]  'FA 신청 포기' 박한이, "삼성은 고마운 구단"  (3) ciel1004 11-21 0 237
71761 [농구]  여자 농구 수준이 원래 이런가요?  (2) 비버u 11-21 1 321
71760 [축구]  손흥민 왜 욕하나요???  (7) 나도이제시로 11-21 2 453
71759 [야구]  호잉 140이면 러프도 비슷하게 가겠죠?  (2) 열혈우림 11-21 0 182
71758 [야구]  양의지는 과연 어느 구단에서 잡을까 결과가 궁금하네요  (1) 흰혹등고래 11-21 0 123
71757 [기타]  흥국생명(세컨팀) 기름 왔다갔다 보는데  (3) 무조건버텨라 11-21 0 124
71756 [야구]  토미 조셉이 LG行 유력인거같은데요 ?  (12) 맹수짱 11-21 1 291
71755 [야구]  약쟁이와 기레기(2)  (1) 스샷첨부 Peace427 11-21 2 355
71754 [기타]  미국 역도 선수 ㅊㅈ Mattie Rogers.gif  (2) 로열제리 11-21 0 637
71753 [농구]  개인적인 생각으론 듀란트는 골스에 남을것 같습니다.  (5) derder 11-21 2 187
71752 [야구]  한화는 타격코치 바꾼다고 말하더니 아직까지 소식이 없네요.  (2) 겨울아가지마 11-21 1 160
71751 [야구]  한화, 2019시즌에도 호잉과 함께! 140만달러 재계약 완료  (7) 스포듀민 11-21 0 309
71750 [야구]  LG 윤세호 피셜 외국인타자,코칭스탭 곧 결정  (11) 맹수짱 11-21 0 303
71749 [해외축구]  Suzuki cup EastAsia soccer box  상숙달림이 11-21 0 123
71748 [야구]  kt 음주운전 사전 인지 했다내요.  (1) 베타블러드 11-21 0 446
71747 [야구]  LG, 새 외국인투수 케이시 켈리 영입…총액 100만달러  (14) 맹수짱 11-21 0 384
71746 [농구]  멜로는 어디로 갈까요..  (2) BabyBlue 11-21 1 219
71745 [야구]  니퍼트 선수는 어디로 가게 될까요..?  (7) ciel1004 11-21 0 509
71744 [해외축구]  네이션 컵은 몸사림 골  상숙달림이 11-21 0 336
71743 [해외야구]  벨트레가 결국엔 은퇴하는군요  (8) 락매냐 11-21 1 353
71742 [야구]  와.. 최준석 호주 가는군요  (6) 연쨩ㅎ 11-21 0 568
71741 [야구]  KT가 NC한테 원하는 선수 달랄순 없죠?  (5) 무조건버텨라 11-21 0 244
71740 [축구]  전북 새감독에 무리뉴 수석코치 출신 지휘봉 잡네요  (4) 이겨라승리호 11-21 1 332
71739 [야구]  NC 강민국 트레이드때 범죄사실 은페  (8) 얀쿡선생 11-21 3 383
71738 [야구]  최준석 질롱코리아로 가네요 .  (3) 강무 11-21 1 399
 1  2  3  4  5  6  7  8  9  10  다음